2022.09.13 (화)

  • 흐림속초 23.2℃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4.9℃
  • 흐림서울 26.0℃
  • 흐림인천 26.2℃
  • 흐림충주 26.7℃
  • 흐림청주 27.9℃
  • 흐림대전 26.3℃
  • 흐림대구 25.8℃
  • 전주 25.5℃
  • 흐림울산 23.6℃
  • 흐림광주 25.6℃
  • 구름많음부산 25.8℃
  • 흐림여수 27.1℃
  • 흐림순천 25.6℃
  • 제주 24.4℃
  • 서귀포 24.7℃
  • 흐림천안 26.5℃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책

교육부, 2025년 목표 ‘초등전일제학교’ 추진

여당, 이달 안에 별도 제정법안 발의

URL복사

 

‘만 5세 입학’ 정책으로 장관 사퇴 등 홍역을 치른 교육부는 2025년을 목표로 ‘초등전일제학교’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여당은 이달 안에 별도 제정법안을 발의하기로 했다.

 

10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은 이달 ‘초등전일제학교지원법안’(가칭)을 발의할 예정이다. 법안에는 모든 아동이 방과 후 활동을 통해 필요한 교육과 돌봄을 받을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된다. 초등전일제학교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정책을 수립·시행하는 내용도 명시될 예정이다.

운영·지원 및 정책 수립을 담당할 중앙지원센터와 운영지원센터 등 별도 조직을 지정할 수 있는 근거도 담는다. 가장 논란이 큰 운영 주체는 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로 정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초등전일제학교는 국가가 오후 8시까지 학생들에게 다양한 방과 후 학교 활동과 돌봄을 제공하는 제도다. 윤석열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 중 하나다. 교육부는 전날 국회 교육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초등전일제학교를 내년부터 운영하고, 2025년까지 모든 초등학교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초등전일제학교와 관련해 제정법이 발의되는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여야 의원들은 기존 초중등교육법을 개정하는 식으로 입법을 추진해왔지만, 매번 상임위 문턱을 넘지 못했다. 김 의원은 “제정법을 통해 지자체 등의 책임 근거를 명확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등전일제학교 도입 논의는 여야 간 의견차가 크지 않다. 다만 교육부가 ‘만 5세 입학’ 정책 추진과 사실상의 백지화가 된 상황에서 신뢰를 잃은 터라 공론화 과정에서 적지 않은 논란이 벌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