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3 (월)

  • 맑음속초 -0.7℃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5.2℃
  • 맑음인천 -4.8℃
  • 맑음충주 -7.1℃
  • 맑음청주 -2.5℃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4℃
  • 맑음전주 -2.4℃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2℃
  • 연무여수 1.8℃
  • 맑음순천 -1.3℃
  • 맑음제주 4.5℃
  • 박무서귀포 6.2℃
  • 맑음천안 -6.3℃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대학

서울대, '음악학과' 신설… "미래지향적 학문융합"

2023년 1학기부터 음악대학 학과 구성 개편

URL복사

 

서울대가 '음악학과'와 '피하노과'를 신설하는 등 음악대학 학과 구성을 개편한다.

 

서울대 이사회는 최근 이런 내용이 '음악대학 학사과정 학과 신설‧개편'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현행 작곡과는 작곡과와 음악학과로, 기악과는 피아노과와 관현악과로 개편된다.

 

작곡과의 세부 전공인 작곡 및 지휘와 이론, 기악과의 피아노와 현악, 관악이 독립된 학과로 나뉘는 것이다.

 

관악과 현악도 각각 별도 학과로 분리하는 방안이 논의됐으나, 이들은 사실상 '오케스트라 학과'라는 점에서 함께 운영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결정됐다.
 

이 개편안은 2023년 1학기 입학생부터 적용된다. 다만 기존 학과의 세부 전공을 독립 학과로 전환하는 방식이므로 전체 입학생 정원에는 변동이 없을 예정이다.

 

서울대 관계자는 "음악학과는 음악사 등 이론뿐 아니라 녹음, 영화음악처럼 악기를 쓰지는 않는 음악 관련 분야를 포괄한다"며 "음악이 신기술이나 미디어, 영상 등과 연결되는 미래지향적인 학문 융합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