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8 (토)

  • 구름많음속초 28.2℃
  • 구름많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31.4℃
  • 흐림서울 24.4℃
  • 흐림인천 23.1℃
  • 흐림충주 26.2℃
  • 흐림청주 26.3℃
  • 구름많음대전 26.4℃
  • 맑음대구 28.8℃
  • 구름많음전주 25.6℃
  • 맑음울산 28.7℃
  • 구름조금광주 28.0℃
  • 맑음부산 24.6℃
  • 구름조금여수 24.5℃
  • 맑음순천 28.3℃
  • 맑음제주 24.9℃
  • 맑음서귀포 24.8℃
  • 구름많음천안 25.2℃
  • 맑음경주시 28.6℃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정책

교직 만족도 46.8%가 부정적...이유는 교권 하락

URL복사

교사들이 자신의 직업 만족도에 대해 46.8%가 부정적으로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긍정은 23.1%에 그쳤다.
 

13일 교사노동조합연맹이 스승의 날(15일)을 앞두고 지난 4~11일 조합원 178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스승의 날'에 대해 32.9%는 매우 부정적, 11.7%는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이유로는 최근 교권 하락과 교사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등으로 형식만 남았다는 점을 들었고 김영란법으로 작은 선물도 거절해야 하는 불편한 상황도 있었다.
 
교직 만족도에 대해서는 46.8%가 부정적으로, 23.1%가 긍정적으로 답해 만족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두 배에 달했다.
 
학교 현장에서 교권이 존중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77.6%가 부정적인 답변을 했다.
 
앞서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대학 교원 8431명을 대상으로 조사에서 현재 교직 생활에 만족하고 행복하다는 응답도 33.5%에 그쳤다.
 
만족한다는 비율은 2019년 52.4%였으나 2020년 코로나19 확산 후 32.1%로 떨어졌고 지난해에 이어 3년째 30%대를 기록했다.
 
다시 태어나도 교직을 선택할 것이란 응답은 29.9%로 조사가 시작된 이래 역대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9.2%와 비교해 10%포인트 가까이 떨어졌다.
 
교총은 "현재 교육 현장에선 수업을 방해하는 등 교권을 침해하는 학생에 대한 생활지도 방안이 없다"며 "과도한 업무에 시달리면서 교사들의 사기와 자긍심이 무너지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