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속초 28.8℃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28.9℃
  • 흐림서울 27.0℃
  • 흐림인천 25.1℃
  • 흐림충주 27.7℃
  • 흐림청주 28.2℃
  • 흐림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26.7℃
  • 흐림전주 27.4℃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27.2℃
  • 부산 23.5℃
  • 구름많음여수 24.5℃
  • 구름많음순천 24.9℃
  • 구름많음제주 29.1℃
  • 박무서귀포 24.8℃
  • 흐림천안 27.1℃
  • 흐림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오피니언

[전준우 칼럼] 타이탄의 도구들

URL복사

 

<타이탄의 도구들>이라는 책이 있다. 처음 읽은 것은 지금으로부터 5년 전이었다. 탐독하다시피 읽었다. 모든 것이 실패로 돌아가고 하루하루 막노동을 하며 의미 없이 살던 때였다. 마음속에 소망의 불씨는 조금 살아있었지만 현실이 워낙 시궁창처럼 느껴지던 시기였으므로, 어떤 것도 위안이 되어주지 못했다. 늘 책을 들고 다니긴 했지만 큰 위로가 되어주지 못했고, 지금과 같은 삶을 살 수 있을 거라고는 상상조차 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들고 암울하던 시기였다. 막연한 자기 계발서로는 한계가 있었다.

 

그 무렵, 이루지 못할 것만 같던 꿈이 이루어진다면 어떤 기분일까, 하고 생각해본 적이 있다. 이를테면 책이 출간된다거나, 영화배우가 된다거나, 보란 듯이 사업이 성장해서 이전에 상상조차 해보지 못한 결과물들을 얻게 되었을 때, 그때는 어떤 기분일까, 하고 상상해보는 것이었다. 현실은 시궁창과 같았지만, 미래에 대한 거대한 상상력과 강력한 목표까지 사라지지는 않았다. 그 때 <타이탄의 도구들>을 읽었다. 문득, 다시 힘을 내봐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2017년 11월이었다. 훌륭한 책이었지만, 한 권의 자기계발서를 읽고 인생이 바뀐다는 식의 뻔한 스토리를 이야기하려는 건 아니다. ‘책을 읽었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싶어서다.

 

미 해군 제독 윌리엄 맥레이븐은 2014년 5월 모교인 텍사스 대학교 졸업식에서 ‘세상을 바꾸고 싶다면 침대를 정리하라.’고 이야기한다. 그리고 '매일 아침 잠자리를 정돈하는 것만으로도 작은 성취감을 느낄 수 있고, 그 성취감은 곧 자존감으로 이어져서 다른 일을 해낼 수 있다는 용기를 제공해준다'라고 덧붙였다. 작은 성취는 큰 성공을 위한 초석이 되는 것이며, 작은 성취가 무엇이든지 자존감의 형성을 위한 노력이었으므로 바른 마인드로 시작한 올바른 선택이자, 건강한 믿음을 바탕으로 이루어지는 결과물인 셈이다.

 

나에게 작은 성공은 매일 아침 독서, 적절한 산책, 글쓰기였던 '것 같다'. 수년 전만 해도 제대로 습관화되어 있지 않았고, 그렇기에 일상적이지 않았다. 그런 습관이 어느 정도 자리가 잡히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 지금은 독서, 적절한 산책, 글쓰기가 완전히 일상의 습관이자 패턴으로 자리 잡았다. 20대 시절부터 십수 년이 넘도록 꾸준히 새벽마다 성경을 읽는 습관이 있었기에 독서는 별로 어렵진 않았고, 혼자 사색하는 산책도 좋은 습관이 되었다. 책을 읽고 사색하는 시간을 통해 만들어진 생각의 결과물을 글로 쓰는 일을 반복하다 보니 적절한 결과물들도 탄생하게 된 셈이다.

 

그렇다 보니 기준점이 높아졌다. 사람을 대하는 기준, 행동의 기준, 책의 기준, 시간 활용의 기준, 모든 기준이 높아졌다. 기준 미달의 삶에 대해서는 흥미가 사라졌다. 성공한 사람들이 수준 높은 모임에 참석하며 관계를 형성해나가는 것이 마냥 허튼소리만은 아닌 것이다.

 

기준점이 높아지고 만나는 사람들이 다소 달라진 지금, 지난 시간들을 돌이켜 생각해보면 이런 마음이 든다. 어려운 시간들과 고통스러운 인생의 과정이 분명히 있었지만, 나에게 꼭 필요한 과정이었구나, 하고. 그 힘든 시기를 거치는 동안 책이 나왔고, 강의를 다녔고, 좋은 사람들을 만났고, 좋은 기회들이 만들어졌다.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이전에는 존경할 가치를 찾아볼 수 없는 타인의 밑에서 일을 한다는 것이 견딜 수 없을 만큼 싫었다. 배울 것이 없는 사람의 지휘를 받으면서 일을 한다는 건 견딜 수 없는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일이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이 되자, 그런 경험들이 나에게 무척 훌륭한 교훈을 심어준다는 확신이 들었다.

 

이제는 내 삶에 찾아온 이런 일련의 과정들이 나의 내면을 성장시키고, 적절한 교훈을 만들어준다는 데 별다른 이의가 없다. 하나의 경험이자 좋은 기회들이 되어주는 것을 내 눈으로 분명히 목격했기 때문이기도 하거니와, 이런 기회들이 결코 기화되어 사라지는 것이 아님을 스스로 깨닫게 되어서이기도 하다. 그렇다보니 나도 <타이탄의 도구들>에 등장하는 수많은 사람들처럼 ‘타이탄’이 되어가는 것인가, 하고 기대하게 된다.

 

드러나지 않았을 뿐, 우리 주변에는 숨겨진 수많은 타이탄이 있을 줄 안다. 삶에 귀한 영감을 주고, 따뜻한 애정을 갖고 상대방을 대하며, 겸손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그런 타이탄들. 나의 부족함을 인정하며,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그런 타이탄들. 내가 그들을 존경하는 이유가 그들의 성공이 아닌 삶을 대하는 겸비함에서 비롯된 것임을 안다. 오늘도 그런 타이탄을 만나기 위한 여정을 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