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03 (월)

  • 맑음속초 -0.7℃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5.2℃
  • 맑음인천 -4.8℃
  • 맑음충주 -7.1℃
  • 맑음청주 -2.5℃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0.4℃
  • 맑음전주 -2.4℃
  • 맑음울산 1.9℃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2℃
  • 연무여수 1.8℃
  • 맑음순천 -1.3℃
  • 맑음제주 4.5℃
  • 박무서귀포 6.2℃
  • 맑음천안 -6.3℃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학생

광양옥룡초 학생들, 장석웅 교육감에게 채소급식 건의 편지

“채소 급식을 먹으면 기후변화를 막을 수 있습니다”

URL복사

 

전남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에게 채소 급식을 건의하는 편지를 보내와 잔잔한 화제를 낳고 있다.

 

광양옥룡초등학교 학생 10명은 최근 장석웅 교육감에게 채식 급식을 하게 해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

 

학생들은 편지에서 “급식으로 매일 고기를 먹으면 축산업이 커지게 되지만, 축산업을 더 하려고 숲을 태우면 블랙카본이 나와서 환경이 오염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블랙카본을 줄이려면 고기를 적게 먹어야 한다.”면서 “1주일에 한 번은 유제품과 달걀, 채소로 만든 급식을 먹게 해달라.”고 건의했다.

 

장 전남교육감은 “환경과 지구를 생각하는 아이들 마음이 기특하다”며 “건의를 흔쾌히 받아들였고, 학교에 알아보니 다음 달부터 월 2회 채식 급식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옥룡초 문정식 교장은 “최근 전교생 다모임회의에서 6학년 학생들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탄소배출을 줄일 실천방안으로 채식급식을 제안해 학교 구성원과 지역민 동의를 거쳐 월 2회 채식 급식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블랙카본은 화석연료와 같은 유기물질이 탈 때 생기는 탄소 생성물로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