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속초 27.5℃
  • 맑음동두천 31.4℃
  • 맑음강릉 30.5℃
  • 맑음서울 32.7℃
  • 맑음인천 26.0℃
  • 맑음충주 30.8℃
  • 맑음청주 32.6℃
  • 맑음대전 32.4℃
  • 맑음대구 33.7℃
  • 맑음전주 31.0℃
  • 맑음울산 29.7℃
  • 맑음광주 32.9℃
  • 맑음부산 26.5℃
  • 맑음여수 30.8℃
  • 맑음순천 31.5℃
  • 맑음제주 31.0℃
  • 맑음서귀포 28.9℃
  • 맑음천안 31.6℃
  • 맑음경주시 34.7℃
  • 맑음거제 31.7℃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오피니언

"부자들, 눈뜨면 신문부터 펼쳐"

URL복사

 

 

“부자들, 눈뜨면 신문부터 펼쳐, 슈퍼리치 독서량 일반인 3배 (매일경제신문. 2024. 4. 25.)”, “부자들의 아침 일과, 종이신문 읽기,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90세가 넘은 나이에도 하루에 5, 6개의 신문을 샅샅이 훑으며, 청소년들에게는 “세상을 알려면 신문부터 읽어라”고 조언하곤 했다. (동아일보, 2024-04-27)”

 

위 2개의 기사를 읽으면서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 신입사원 면접을 보면서 입사지원자들에게 질문을 했는데, 한 여대생이 거의 모든 질문에 대해 한 번도 막힘 없이, 답변을 잘 했다. 특별한 습관이 있는지 물었더니, 그 학생은 날마다 종이신문 두 개를 밑줄 쳐 가며 읽는다고 했다. 역시 달랐다.

 

SNS 사회, 인공지능과 챗GPT 가 판을 치는 시대, 유투브만 보고, 카톡으로 대화하는 시대에 무슨 종이 신문을 읽느냐고 하는 무식한 사람도 있지만, 요즘도 지하철에서 신문을 읽고, 계단을 오르내리며 책을 읽는 젊은이들이 있다. 넘어질까 염려되어 옆에서 따라가기도 했다. 

 

종이 신문을 읽거나 밑줄 쳐 가며 책을 읽는 사람의 다른 점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우선 머리 속에 들어 있는 단어와 문장이 다르다. 입에서 나오는 어휘의 품질이 다르고, 자기소개서를 쓰거나 보고서를 쓰는 자세가 다르다. 막힘이 없고, 질문하지 않는다. 책을 읽지 않거나 스마트 폰만 보는 사람은 머리 속에 들어 있는 단어가 별로 없고, 입에서 나오는 어휘에 깊이가 없다. 무식하다는 얘기다. 뭐든지 묻기만 한다.

 

부모가 책을 읽고 신문을 보면 아이들도 따라 한다. 하루 종일 TV를 켜 놓고 유투브만 보는 가족들의 공통점은 생각이 없다는 거다. 남의 생각만 따라 하고, 남의 지식만 검색을 하니, 자기 생각이나 사상이 있을 리가 없다. 생각의 시대에 생각을 귀찮아 하는 사람들은 인생의 노예가 될 수 밖에 없다.   

 

 

 

주말에 외신(뉴욕타임즈와 파이낸셜타임즈)을 사러 갔는데, 다 팔리고 없을 때는 서운하다. 스마트 폰에는 영국 BBC, 미국 CNN, 중동의 Al Jazeera 등 여러 외신 앱을 깔아 놓고 수시로 글로벌 뉴스를 살핀다. 매주 열 개 이상의 외신을 사서 읽는데, 다 읽을 수는 없어 주로 칼럼을 골라 읽는다.

 

강력한 글로벌 경쟁력이 요구되는 시대에 신문과 책을 읽지 않는 것은 국가의 미래에 죄를 짓는 것과 다름없다. 김포 공항과 제주도 국제 공항에 신문을 파는 가판대도 없고 서점도 없으며, 온갖 먹을 것과 사치품만 있는 걸 보면서 한국의 미래는 기대하지 않는다.

 

국민이 지혜롭고 똑똑한 게 두려워서 책을 태워버린 괴벨스나 진시황의 분서갱유(焚書坑儒)와 다를 게 없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다. “독서주간”이 정해져 있는 게 창피한 줄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