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속초 28.9℃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8.1℃
  • 서울 26.3℃
  • 흐림인천 24.5℃
  • 흐림충주 27.7℃
  • 흐림청주 28.3℃
  • 흐림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27.5℃
  • 구름많음전주 27.4℃
  • 구름많음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6.3℃
  • 부산 24.3℃
  • 구름많음여수 24.4℃
  • 구름많음순천 24.7℃
  • 구름많음제주 29.4℃
  • 박무서귀포 24.9℃
  • 흐림천안 26.9℃
  • 구름많음경주시 25.8℃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사회

장휘국 광주교육감 “전두환 죽음, 국가적 예우 반대”

"그의 행동, 죽어서도 반드시 역사의 심판대에 오를 것"

URL복사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그 어떠한 국가적 예우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장 교육감은 성명을 통해 “부당하게 얻은 권력을 이용해 광주 시민들을 학살했던 전두환 씨가 11월 23일 세상을 떠났다”며 “무수히 많은 기회가 주어 졌지만 역사 앞에 아무런 반성도 사과도 하지 않은 전두환 씨의 죽음에 대한 그 어떠한 국가적 예우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두환 씨는 죽음 직전까지 5·18민주화운동과 자신은 무관하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렸고, 죽음으로 마지막 법의 심판마저 피해 갔다”며 “그러나 학살에 대한 책임 없이 구차한 자기변명으로 일관했던 그의 행동은 죽어서도 반드시 역사의 심판대에 오를 것이다”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끝으로 “광주는 80년 오월에 대한 진실을 찾기 위해 쉬지 않고 걸을 것이며, 광주 학살의 책임자들에게 단호한 평가와 처벌로 책임을 묻겠다”며 “광주시교육청은 우리 학생들이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한 5·18과 민주주의 역사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그 정신과 가치를 계승할 수 있도록 가르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