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7 (수)

  • 맑음속초 14.2℃
  • 구름많음동두천 11.3℃
  • 맑음강릉 17.2℃
  • 구름많음서울 12.2℃
  • 구름많음인천 11.2℃
  • 맑음충주 12.1℃
  • 구름많음청주 12.7℃
  • 맑음대전 14.6℃
  • 구름조금대구 15.5℃
  • 맑음전주 13.7℃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5.4℃
  • 맑음부산 17.3℃
  • 맑음여수 16.3℃
  • 맑음순천 14.8℃
  • 구름많음제주 16.9℃
  • 구름많음서귀포 18.7℃
  • 구름조금천안 12.5℃
  • 맑음경주시 16.2℃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사회

초등생 '오징어게임' 놀이 열풍..."엄마들이 뿔났다"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게임, 아이들 정서 악영향

URL복사

 

넷플릭스의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이 학부모들 사이에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아이들이 잔인한 게임을 쉽게 따라할 수 있어서다.

 

13일 교육계에 따르면 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아이가 밖에서 ‘오징어 게임’을 배워 물어보는데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는 고민글이 넘쳐나고 있다. 영상의 내용이 대부분 잔인하고 선정적인데다 아이들이 영상의 대사·행동을 따라하는 게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서울 강남에 사는 초등생 4학년과 5학년을 둔 학부모 이모씨는 “유행처럼 번지는 오징어게임을 학교에서나 집에 와서도 따라 하고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면서 “정서적으로 문제가 될 것 같아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고 못하게 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현상은 국내뿐만이 아니다. 해외에서도 부모들의 같은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부모들로 구성된 미디어 감시단체인 부모 텔레비전·미디어 위원회(PTC)는 오징어게임을 따라 한 콘텐츠가 다양한 소셜미디어에 올라오고 있다는 점을 부모들이 경계하고 조처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한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는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외에도 ‘오징어놀이’ ‘딱지치기’ 등 기성세대에게 익숙한 놀이가 여럿 소개된다. 또래들과 어울려 노는 골목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요즘 청소년의 호기심을 자극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튜브에는 딱지치기나 달고나 만들기와 같은 옛날 놀이 방법을 소개하는 동영상도 많고, 최근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도 등장했다.

 

문제는 기성세대가 오징어게임에서 빈부격차나 사회적 모순이 드러난 데 열광했다면, 지금의 아이들은 드라마 자체의 내용을 이해하기보다 드라마 속에서 소개된 놀이를 하나의 유행으로 받아들인다는 데 있다.

 

일부 학부모는 지나친 폭력성으로 청소년관람 불가 등급을 받은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보고 아이들이 따라하는 게 유행처럼 번지는 것을 걱정한다. 이미 유튜브에서는 드라마를 요약한 동영상이 성인 인증 없이도 수십 개씩 뜰 정도로 쉽게 접할 수 있는 상태다.

 

서울 강북에 사는 초등 2학년생을 둔 학부모 오모씨도 “드라마에서 게임에 질 경우 폭력적인 징벌을 부과하는 것이 아이들에게 습관적인 행동으로 이어지지나 않을지가 걱정되는 부분이다”며 “현실에서도 행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따라할까봐 두렵다”고 말했다.

 

실제 온라인의 맘카페에서는 ‘게임에서 지면 총으로 쏴 버리겠다’면서 과격하게 행동하는 모습을 보고 적잖이 놀랐다’, ‘초등학생인데 친구들 대부분이 봤다며 자기도 보여달라고 하는데 보여 줘야 하는지 모르겠다’는 등의 게시 글이 이어지고 있다.

 

오징어 게임은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장면 때문에 18세 이상 관람가로 분류됐지만, 넷플릭스 특성상 부모가 시청 제한 도구를 쓰지 않으면 미성년자도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넷플릭스를 통하지 않고도 미성년자의 오징어 게임 간접 시청이 가능하다는 점 역시 문제다. SNS에 오징어 게임 요약본 영상이 흔하게 돌아다니는 탓에 시청 감독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 학부모들에게 불안감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