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17 (수)

  • 맑음속초 6.9℃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7.0℃
  • 맑음인천 7.3℃
  • 맑음충주 1.3℃
  • 맑음청주 6.5℃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5.5℃
  • 맑음전주 5.7℃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12.4℃
  • 맑음여수 11.1℃
  • 맑음순천 2.7℃
  • 맑음제주 10.7℃
  • 맑음서귀포 12.1℃
  • 맑음천안 2.1℃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교육청

내년 서울학교 비정규직 생활임금 1만1240원… 2.1%↑

서울 주거비, 물가 상승, 자녀 교육비, 코로나19 상황 등 고려

URL복사

 

서울 공립학교와 교육기관에서 단시간 또는 단기간 일하며 시급이나 일급을 받는 비정규직 노동자의 생활임금이 내년 시간당 1만1천240원으로 올해(1만1천10원)보다 2.1%(230원) 인상된다.

 

서울시교육청은 서울 지역 주거비, 물가 상승과 자녀 교육비,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생활 여건 등 다양한 측면을 고려하여 내년 생활임금을 이같이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생활임금은 '노동자가 안정된 생활을 누리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수준으로 책정되는 임금'으로 통상 최저임금보다 높게 설정된다.

 

생활임금 적용 대상자는 공립학교 및 교육행정기관 소속 단시간(주 소정노동시간 40시간 미만) 및 단기간(1년 미만) 채용되어 일급제 또는 시급제로 임금을 지급받는 교육공무직원으로, 대상자는 약 1만 4천여명이다.

 

대상 주요 직종은 미화원, 코로나19 대응 인력, 도서관리보조인력, 사무행정보조인력 등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16년 생활임금 최초 도입 시부터 현재까지 고용 안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노동자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하여 선도적으로 생활임금을 결정해 왔으며, 2018년의 경우 공공기관 최초 생활임금 1만원을 결정하기도 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정규직보다 비정규직 노동자, 장기보다 단기 채용 노동자의 노동시간에 대하여 시간당 임금이 더욱 높아야 한다고 생각하며, 생활임금을 통해 2년간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이라는 어려운 경제 환경에 놓인 노동자들에게 다소나마 생활 안정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