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4 (목)

  • 맑음속초 23.3℃
  • 구름조금동두천 22.3℃
  • 맑음강릉 25.4℃
  • 구름조금서울 23.6℃
  • 맑음인천 22.3℃
  • 맑음충주 23.7℃
  • 맑음청주 25.0℃
  • 맑음대전 25.6℃
  • 맑음대구 25.5℃
  • 맑음전주 24.1℃
  • 맑음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25.9℃
  • 맑음부산 24.9℃
  • 맑음여수 25.0℃
  • 구름조금순천 25.6℃
  • 맑음제주 25.8℃
  • 구름많음서귀포 24.4℃
  • 맑음천안 23.7℃
  • 맑음경주시 25.9℃
  • 맑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검색창 열기

대학

日 오사카부·시 교육위, 교장 등 교직원 775명 징계

‘5명 이상’ 또는 ‘오후 9시 이후’ 요청을 위반해 1474명을 징계 처분에 이어

URL복사

 

일본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올해 봄 환.송영회 시즌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으로 회식 등 자제요청을 지키지 않고 집단으로 회식을 한 교장 7명을 포함한 교직원 등 775명을 징계 처분했다고 오사카 부 교육 위원회와 오사카시 교육 위원회가 발표했다.

 

징계사유는 "교육에 종사하는 공무원 자신이 자제요청을 어겨 공무원의 신용을 실추 시켰다"는 등으로 판단했다.

 

징계처분 내용은 부립 학교 교장들을 포함 453명, 시립 학교가 교장 5명을 포함 322명으로 주로 교직원끼리의 친목회나 송별회 졸업식 후 위로회에 참가했다.

 

처분 내역은 계고, 엄중 주의, 소속장 주의, 구두 주의다.

 

참석 인원이 가장 많았던 것은 20명으로 시립 초등 졸업식 후 열린 회식에 참가했다.

 

5명으로 오전 0시까지 술자리를 계속한 경우도 있었다.

 

부 시 두 교육 위원회는 교장에 대해서는 직책을 중시, 징계 처분인 주의, 그 이외는 직위 등을 고려하여 처분했다.

 

오사카 부 교육 위원회는 3월부터 4월 상순 사이에 ‘5명 이상’ 또는 ‘오후 9시 이후’ 요청을 위반해 직원들끼리 회식한 사례에 대해 교직원들도 포함, 조사에 들어가 7월에는 부 시 직원 1474명을 징계 처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