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구름조금속초 24.9℃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4.3℃
  • 흐림서울 25.6℃
  • 흐림인천 23.9℃
  • 흐림충주 24.2℃
  • 흐림청주 25.2℃
  • 흐림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9.8℃
  • 흐림전주 24.4℃
  • 흐림울산 27.9℃
  • 박무광주 26.0℃
  • 흐림부산 26.2℃
  • 흐림여수 25.8℃
  • -순천 27.3℃
  • 흐림제주 30.5℃
  • 박무서귀포 26.5℃
  • 구름많음천안 24.5℃
  • 흐림경주시 29.4℃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학생 건강 관리

7월 28일은 세계 간염의 날, 당신의 간은 안녕하신가요?

 

매년 7월 28일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정한 ‘세계 간염의 날’이다. B형간염 바이러스를 발견한 미국 바루크 블럼버그 박사의 업적을 기리는 의미에서 그의 생일인 7월 28일을 기념일로 정했다. 간염의 날을 맞아 간 건강을 위협하는 간염을 알아봤다.

 

간염은 간세포와 간조직에 염증이 발생해 간기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지속 기간에 따라 급성과 만성으로 구분하는데, 보통 6개월 이상 낫지 않고 진행되는 경우 만성간염으로 볼 수 있다. 간염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간경변증·간암으로 악화돼 사망까지 이어질 수 있어 제때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

 

바이러스 중 간염을 일으키는 간염바이러스는 A형, B형, C형, D형, E형, G형까지 6개가 있으며, 발견된 순서대로 이름에 알파벳을 붙였다. 우리나라에서는 A·B·C형 간염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법정감염병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A형간염은 감염된 사람의 분변 또는 이에 오염된 음식이나 음료를 섭취했을 때 감염되며, 이 외 주사기 사용(습관적 약물 중독자 등), 성 접촉 등에 의해서도 전파된다. 근육통, 발열, 몸살, 황달, 암갈색 소변 등이 주요 증상이다. B형간염은 간경변증이나 간암 같은 만성간질환의 주요 원인으로 전 세계적으로 발생 빈도가 높다. 주요 감염 경로는 감염된 혈액에 노출되거나, 감염된 사람과의 성 접촉, B형간염 산모로부터 출생한 신생아로 전파(주산기 감염) 등이 있다. 주요 증상으로는 피로감, 메스꺼움, 황달, 식욕부진, 복통 등이 있다. C형간염바이러스에 오염된 혈액 또는 혈액 제제의 수혈이나 장기이식, 오염된 주사기나 바늘에 찔린 경우 C형간염에 걸리게 된다. 환자 70~80%는 무증상으로 알려졌으며 몸살, 메스꺼움, 피로감, 식욕부진 등이 나타난다.

 

A형·B형바이러스는 백신이 있어 예방접종으로 감염을 막을 수 있다. 반면 백신이 없는 C형은 바이러스에 대한 노출을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간염은 누구나 걸리기 쉬운 데다 자칫하면 심각한 문제를 초래한다. 따라서 평소에도 간염 예방 수칙을 숙지해 간 건강을 지키는 노력이 필요하다.

 

<일상에서 꼭 지켜야 할 간염 종류별 예방 수칙>

 

A형간염

· A형간염 고위험군은 예방접종하기

·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철저히 지키기

·  물 끓여 마시기, 음식 익혀 먹기

· A형간염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 주의하기

 

B형간염

 · 백신을 접종해 간염 항체 만들기

 · 손톱깎이, 면도기 등 개인위생용품을 공유하지 않기

·  주삿바늘 재사용 금지

 · 만성 B형간염은 1년에 한두 번 정기검진 받기

 

C형간염

 · 비위생적으로 시술하는 문신이나 피어싱, 무면허 시술하지 않기

·  개인위생용품을 타인과 공유하지 않기

· C형간염 환자거나 가족 중 C형간염 환자가 있다면 정기검진 받기

 


학생 건강 관리

더보기

교육청 소식

더보기

게시판

더보기